아파트 공시가격 조회

공시지가의 경우 보유세에 해당되는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산정의 기준이 됩니다. 소유한 부동산의 공시지가가 과세기준으로 상승되면 지금까지는 납부하지 않았던 종합부동산세 과세대상자가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가는 갑자기 세금폭탄을 맞을 수 있기 때문에 미리 대비해두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아파트 공시가격 조회

개별주택공시가격(https://www.exchange-nc.kr/)

재산세의 과세기준은 매년 6월 1일자를 기준으로 과세 대상을 소유하고 있는자에게 과세됩니다. 6월 1일자를 기준으로 본인 명의로 토지, 건축물, 선박, 항공기 등을 소유하고 있다면 이에 해당하는 재산세가 발생하는데 물건의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산정됩니다.

종합부동산세의 경우에는 약간 다릅니다. 주택을 기준으로 1가구 1주택자의 경우 보유한 주택의 공시지가가 9억을 넘지 않는다면 종부세 과세 대상자가 아닙니다. 9억을 넘게되면 종부세를 납부해야 합니다.

1가구 2주택자의 경우에는 보유한 주택들의 공시지가의 합이 6억을 초과하는 경우 종부세를 납부해야합니다.

종부세와 관련된 내용은 현행 내용입니다.

정부에서 공시지가 현실화 정책을 펼침에 따라 주택의 공시지가가 폭발적으로 상승하여 과세대상자가 상당히 많아지며 반발이 일자, 종부세 완화 정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위에서 보았듯이, 공시지가는 과세의 기준이 되기 때문에 매년 먼저 조회해보고 납부할 세금을 준비하는것이 좋습니다.

또한, 의견제출 및 이의신청 제도를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산정된 공시지가가 부당하다고 생각된다면 본인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으며 수용되는 경우 재산정을 기대해볼 수도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